Skip to main content
Bloomenergy Korea

Mon - Frd : 09:00 - 18:00

info@bloomenergy.com

프로스트앤설리번(Frost & Sullivan)이 최근 발간한 시장보고서에 따르면 블룸에너지는 고정형 연료전지 시장에서 “독보적인” 선두주자의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고정형 연료전지 성장 기회(Stationary Fuel Cell Growth Opportunities)” 보고서에 따르면 블룸은 2010년 기술의 상용화를 이룬 후 지금까지 고정형 연료전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고정형 연료전지는 운송수단에 주로 사용되는 이동형 연료전지와 다르게 한 장소에 설치되어 이동없이 고정적으로 운영되는 연료전지를 지칭합니다. 프로스트앤설리번는 고체산화물(solid oxide) 기술이 고정형 연료전지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프로스트앤설리번은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세계 연료전지 시장이 15.4%의 연평균 성장률(CAGR, compound annual growth rate)로 수익 10억 6,000만 달러에서 33억 3,000만 달러의 시장으로 커질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미국, 일본, 그리고 한국이 고정형 연료전지 시장의 선두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했습니다. 블룸은 현재 미국과 한국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700여개가 넘은 사이트에 설치되어 있으며 한국에서는 EPC 업계의 선두주자인 SK 에코플랜트와 파트너쉽을 맺고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블룸은 미국에서 업계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는 동시에 한국과 유럽에서 강력한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프로스트앤설리반은 약 50여개의 회사들이 고정형 연료전지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지만 상위 4개 회사가 설치 용량 기준 시장의 85.2%를 점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룸은 44%의 점유율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두산-하이액시엄(Doosan-HyAxiom), 퓨얼셀에너지(FuelCell Energy), 파나소닉(Panasonic)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보고서의 작성자인 조나단 로빈슨(Jonathan Robinson)은 “우리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고정형 연료전지 시장은 앞으로도 성장할 것이며 블룸이 이미 진출해 있는 시장에서의 강한 성장세가 예상된다. 블룸의 대표 기술인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는 시장을 넓히는데 주요한 역할을 지속적으로 담당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고정형 연료전지에는 인산형(phosphoric acid), 용융탄산염형(molten carbonate) 및 알칼리형(alkaline)에 이르기까지 여러가지 기술이 있지만 프로스트앤설리번은 프로젝트의 숫자나 규모를 고려했을 때 고체산화물(solid oxide) 기술이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바라보았습니다. 블룸에서 생산하는 것과 같은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는 다른 기술의 연료전지와 비교해 고온에서 작동하며 희귀금속을 촉매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40%에서 50%에 그쳤던 기존의 전력발전원의 효율과 비교해 60%의 높은 효율로 전력을 생산합니다.

프로스트앤설리번은 앞으로 데이터 센터가 연료전지 시장 성장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보고하며 블룸이 이미 이 시장에서 탄탄한 위치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데이터 센터는 에너지 다소비 산업으로 데이터 센터 사업자들은 기존 전력회사들이 제공하는 전력량을 초과하는 전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현재까지 의존해왔던 화석 연료의 사용을 줄이고 저탄소 에너지원을 확보하는 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제프 바버(Jeff Barber) 블룸에너지 글로벌 데이터 센터 사업 부사장은 “데이터 센터 시장만큼 블룸에 완벽하게 맞는 시장은 없습니다. 데이터 센터 고객들은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신뢰할 수 있는 전력 공급원을 찾고 있지만 많은 경우 불안정하고 충분하지 않은 전력 공급의 문제를 마주하고 있습니다. 블룸은 전력이 끊기면 안되는 주요 시설에 기존 전력망의 존재 여부와 상관없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합니다. 기존 전력회사들은 데이터 센터 고객들에게 추가 발전, 배전망 및 변전소 확충과 관련한 견적을 제시하는데만 6년에서 10년 가량을 시간을 소요합니다. 그러나 블룸은 ‘발전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의 장벽을 과감히 없애고 기존의 중앙집중형 전력망보다 훨씬 더 빠른 시간 안에 데이터 센터 사업자들과 고객들이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하고 밝혔습니다.